본문 바로가기

└ 원더케어 멤버스

내 통기타를 치면 손가락이 아픈이유


안녕하세요. 어쿠스틱스 석구입니다.

음악을 가장 접하기 쉬운 악기는 무엇이 있을까요?

저는 그런 악기가 바로 기타라고 생각합니다.


아무래도 피아노와 비교해봐도 가지고 다니기 간편하고,

멜로디 연주 뿐 아니라 리듬, 화음까지 연주할 수 있는 악기이기 때문이에요.

그래서 많은 분들이 기타를 구입하고 배우고, 연주하며 자신의 삶의 질을 더 풍성하게 만들고 계십니다.



그렇기에 각자의 생각과 기준, 그리고 방법대로 고민을 거듭하여 기타를 구입하셨습니다.

그런데 이게 웬걸. 쉽게 배울 수 있을줄 알았던 기타의 첫번째 배신.

손가락이 너무 아픕니다..



입문용기타, 또 고민해서 산 더 좋은기타 구별 없이

코드를 잡고 5분만 쳐도 손가락이 너무 아픈걸 느끼게 됩니다.

이 고통을 해결하지 못한다면, 기타를 더 칠 수 없을거란 생각도 하게 됩니다.



통기타를 좀 치고나서 손가락을 봤더니 손가락 끝에 움푹 패인것이... 얼마나 고생스러울지 느낄 수 있습니다.

통기타는 모두 그런가보다.. 이런 오해를 남기고 기타를 포기할수도 있겠습니다.


하.지.만.

여기서 한가지 더 확인해보셔야 할 것이 있습니다.

바로 내 기타가 세팅이 잘 되어있는지 확인하는 것입니다.



통기타의 세팅은 비교적 손가락에 많은 힘을 주지 않아도 편하게, 그리고 이쁜 소리가 나도록 조정하는 작업입니다.

기타의 상태가 정상적일 때 넥을 조정하고, 기타줄을 고정하는 상현주와 하현주를 조정하여 높이를 조정하는 작업이죠.


그런데 대부분의 경우 세팅이 잘 되어있지 않은 상태에서 기타가 판매됩니다.

그러한 가장 큰 이유는 세팅은 기계로할 수가 없어요. 기타에 따라 미세하게 달라지기 때문인데요.

그래서 한대 한대 세팅을 봐드리기 어려우니 대충 적당한 선에서 판매되는 경우가 많습니다.



위 사진은 세팅이 되기 전과 후의 높이를 비교한 사진입니다.

왼쪽이 세팅 전, 왼쪽이 세팅 후의 높이인데요.

12번 프렛에서 6번줄의 높이를 쟀을 때 2.5mm가 적당한 높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.

그런데 왼쪽의 사진처럼 3.5mm보다 높다면, 같은 곡을 연주한다해도 당연히 손가락이 더 아프겠죠.


혹시 가지고 계신 기타를 칠 때 손가락이 너무 아프다면,

어쿠스틱스에서 점검을 받아보시고, 세팅을 권해드립니다.


그런데 말입니다.

이 세팅은 늘 동일하진 않습니다.


통기타를 세팅받으면 확실히 편하게 연주할 수 있게됩니다.

그런데, 이 세팅은 한번 받았다고 계속 유지되는건 아닙니다.


시간이 흐를수록 습도관리 상태나 기타의 변형, 그리고 넥이 휘는 문제들로 인해 세팅이 바뀝니다.

그럴 때마다 세팅을 하게된다면, 계속적으로 비용이 지출될 수 밖에 없는데요.

그래서 원더케어가 필요합니다.



1년 44,000원의 비용으로 언제든.

점검과 세팅 무제한으로 받아보실 수 있는 프리미엄 기타관리 서비스입니다.

이 뿐만 아니라 액세서리 할인, 그리고 리페어는 30% 할인해드리는 서비스인데요.


매번 세팅 받을 때마다 비용을 지불하지 마시고

1년 44,000원에 마음편히. 언제든 기타를 관리받아보세요.


원더케어 멤버들에게는 다양한 혜택이 기다리고 있으니 기분 좋게 경험해보시길 바랍니다.







'└ 원더케어 멤버스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내 통기타를 치면 손가락이 아픈이유  (0) 2017.04.07
메이트 소개  (0) 2016.05.18
위탁기타의 장점!  (0) 2016.05.18
acoustix에 담긴 세 가지 경험  (0) 2016.05.18
어쿠스틱스는...  (0) 2016.05.18